품안마을찾아오기여행 보기

HOME > 품안마을찾아오기 > 품안마을찾아오기여행 > 보기

분류1

도보로

제목

[강원] 춘천 품걸리 - 사람이 싫습니까?

작성자관리자

작성일2012-04-11

조회수8,123

[강원] 춘천 품걸리 - 사람이 싫습니까?

 

 

KBS-TV '이것이 인생이다'에서 한 시각장애자가 산골 오지에서 토종벌을 키우며 살아가는 모습을 방송한 적이 있다. 그가 사는 곳이 단 세 가구가 사는 춘천시 동면 품걸2리다. 품걸리는 외지인들이 거의 찾지 않는 곳이고 찾기도 쉽지 않은 곳으로 동강처럼 사람들의 잦은 발길로 파괴되지 않기를 바라면서 소개한다.

사실 오지란 일반 관광지처럼 소개할 것이 별로 없는 곳이다. 무언가 볼거리가 있는 것이 아니라 자연 그대로를 느끼기 위해 가는 곳이기 때문이다. 품걸리는 찾아가는 외지인이 없는 관계로 민박집이 없다. 하 지만 문을 두드리고 하룻밤 쉬어가기를 청한다면 마다할 사람도 없을 것 같다. 품걸2리는 선착장에서 두시간 걸어야 도착할 수 있는 산골마을로 사람들은 조그만 밭에 자라는 옥수수, 토종 꿀벌들과 함께 살고 있다. 삼림욕이 따로 필요없는 이 길은 구비돌 때 마다 나타나는 뽕나무 오디가 나그네의 발길을 더디게 한다. 이곳의 오디는 무척 신선하고 달콤해서 아직도 단맛이 입에 맴도는 것 같다. 이 울창한 잣나무와 밤나무, 뽕나무 숲에 둘러싸여 잘 보이지 않는 그곳에 숨은 듯 마을이 있다.

이곳에서 사는 영춘-영규 형제를 만나면 자연에 대한 자격증 하나는 따올 수 있다. 이들은 벌의 날갯짓만 들어도 어디가 아픈지 알아내는 그런 사람들이다. 품걸2리 아랫동네에는 주막집이 있는데 몸이 안좋아 이곳에 들어온 부부가 살고 있다. 누가 올까 싶은데 선착장이 있는 품걸1리에서 농사일을 마친 주민들이 트럭을 몰고 한시간 이상 달려오는 곳이다. 이곳에서 도시인들이 할 수 있는 일은 아무 것도 없다. 그저 자연과 그 속에서 사는 사람들을 보며 놀라는 것이 전부다. 이곳 사람들의 삶이 귀하게 보전되도록 모든 사람들에게 부탁드린다.

 


여행정보 ▶가는 길은 두가지다. 하나는 양평에서 44번 도로를 타고 홍천-성산리를 지나 왼쪽길로 들어서서 비포장 도로를 두시간 가량 달려 도착하는데 사륜 구동이나 하부가 높은 차량을 이용해야 한다. 다른 방법은 춘천에서 소양강댐 주차장에 도착해 셔틀버스를 타고 선착장에 와서 하루 두번 운행하는 배를 타고 품걸리 선착장에 도착한다. 이 배는 사람이 안보이면 그냥 지나치므로 시간이 되면 선착장에 나와 있어야 한다.


행복으로의일탈-곰바우님

첨부파일 다운로드:
  • 페이스북 공유
  • 트위터 공유
  • 미투데이 공유
  • 요즘 공유
  • 인쇄하기
 
이름 : 비밀번호 :